'muse'의 방

빛바랜 마음 적시는 봄 안개비 본문

시와 사진

빛바랜 마음 적시는 봄 안개비

뮤즈 산들무지개 2016.11.23 21:15



빛바랜 마음 적시는 봄 안개비




새벽부터 내리는 이 안개비......

비를 머금고 포근히, 엄마의 손처럼 천천히 감싸는 이 안개의 품


대지의 흙은 진한 커피 향 흑갈색으로 변했고, 

겨우내 바람에 시달렸던 누런 풀은 어울리지 않는 오렌지로 변했다.

하루쯤은 그렇게 진한 변신은 괜찮겠다.


집으로 들어오는 길에 자리한 천 년 묵은 참나무는 

그 웅장한 피부가 더 매끈해진 것 같다. 

그런데 이 참나무 혼자가 아니었어. 

스캐너하는 안개비로 조금 그 속내가 엿보이는걸......

표면에 묻은 이끼는 선명한 푸른 청동빛으로 빛나고 있었다. 

맞다, 빛으로 반사되기까지 했다. 

그리고 그 껍질엔 무수한 상처도 보였다.

방해하지 않고 가만히 기대어 보고 싶었지. 

천 년 묵은 이 나무, 절대 혼자가 아니었다. 

표면 사이로 왔다 갔다 하는 살아있는 것들도 보였어. 

상처에 난 많은 이야기도 느껴졌어.


내 마음도 오늘 봄 안개비로 푹 젖는다. 

서랍속 마음에 묻혀있던 빛바랜 향수와 추억이 

선명한 색깔로 젖어오고 있다. 

그래, 나도 절대 혼자가 아니었어. 



'시와 사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세상 모든 것, 까를라 브루니  (0) 2017.02.07
빛바랜 마음 적시는 봄 안개비  (2) 2016.11.23
스페인 시할머니 이야기  (2) 2016.09.17

2 Comments
  • 프로필사진 비단강 2016.12.02 19:05 신고 천년 묵은 청동색 이끼
    그 아슴한 안개색에 스며있는 옛이야기들이
    소근거리듯 들립니다.
  • 프로필사진 세레나 2016.12.10 01:29 신고 참나무가 궁금하네요. 혹시 그 오래된 웅장한 나무를 올려주실수 있으시나요??
    산들 작가님이 말씀하시는게 피부로 몸으로 안개비가 속삭이듯 다 느껴지네요... 시쓰신거 같아요. 좋네요.
    아. 핸폰을 바꾸고 나서 카카오로 다시 소식받기를 지정해놨는데 안되네요. 소식받고 있는중이라고 떠도 팝업이 안떠서 일부러 블로그에 오지 않으면 글을 볼수 없네요. 이 포스팅도 11월에 올리셨는데 지금 보고.... 암튼
    주말 잘보내셔요~~~
댓글쓰기 폼